‘조커’ 10월 2일 개봉 확정…“다크 나이트’와 나란히 할 영화” 극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조커’ 포스터./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조커’가 10월 극장가를 찾아온다.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을 담은 작품. 코믹북 기반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오리지널 스토리를 다룬다. 이번 영화에는 독립적 세계관 속에서 DC 시리즈 연결고리가 될 고담시, 토마스 웨인, 알프레드 집사, 아캄 정신병원 등이 등장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더한다.

‘조커’는 작품성을 인정 받아 코믹스 영화로는 사상 최초로 2019년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 부문과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스 부문에 초청됐다.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는 8분간의 극찬을 이끌어냈을 정도로 영화에 대한 만족감은 기대 이상이다. 해외 언론들은 영화에 대해 상상도 못할 정도로 대단한 작품이라며 놀라움을 전했다. “올해의 영화”(Empire) “눈부시게 대담하다”(The Guardian) “상상 그 이상의 전율”(Deadline) “‘다크 나이트’와 나란히 할 영화”(The Hollywood Reporter)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수상 여부에 대해서도 주목되고 있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로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돈 워리’ ‘그녀’ 등의 영화로 연기력을 인정 받은 배우 호아킨 피닉스가 조커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호아킨 피닉스는 이번 영화로 가장 강력한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연출과 각본은 ‘행오버’로 골든 글로브와 크리틱스 초이스 작품상을 수상하고, ‘보랏: 카자흐스탄 킹카의 미국 문화 빨아들이기’로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 감독이 맡았다. 토드 필립스 감독은 “우리는 한 남자가 ‘조커’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코믹북의 내용이 아닌 우리만의 조커를 만들고 그 인물에 주목하는 영화”라고 밝혔다.

‘파이터’ ‘8마일’의 실버 스콧이 함께 각본을 쓰고, 배우이자 ‘스타 이즈 본’으로 감독으로서 실력을 인정받은 브래들리 쿠퍼가 제작에 참여했다.

오는 10월 2일 개봉.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