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X이하늬,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선정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우성-이하늬./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정우성과 이하늬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연기 도전을 멈추지 않는 정우성과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개성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이하늬가 오는 10월 3일 저녁 7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데뷔 25년 차인 배우 정우성은 1994년 영화 ‘구미호’로 연기를 시작해 영화 ‘비트'(1997)를 통해 청춘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아수라'(2016), ‘강철비'(2017)부터 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2010), ‘빠담빠담'(2011)까지 왕성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작 ‘증인'(2019)에서 변호사 순호로 분해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친 정우성은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제39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각각 영화대상과 연기대상을 받으며 우리나라 대표 배우임을 증명했다. 현재 정우성은 개봉을 앞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과 촬영 중인 영화 ‘정상회담’을 통해 관객과 만남을 계속해서 이어갈 예정이다.

이하늬는 2006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데뷔한 뒤 드라마 ‘상어'(2013), ‘모던파머'(2014)와 영화 ‘연가시'(2012), ‘타짜-신의 손'(2014), ‘부라더'(2017)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2017년에는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으로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 최우수상과 MBC 연기대상 월화극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영화 ‘극한직업'(2019)으로 천만배우에 이름을 올린데 이어 드라마 ‘열혈사제'(2019)를 통해 흥행배우임을 입증했다. 이하늬는 미국 최대 에이전시인 윌리암모리스엔데버(WME)와 베테랑 매니지먼트사인 아티스트인터내셔널그룹(Artist International Group)과 각각 에이전트 및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며 할리우드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