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야구선수 역할 위해 8kg 증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의 김지석./사진제공=KBS2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김지석이 “스타 야구선수 역을 위해 운동과 식단 조절을 병행하며 8kg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김지석은 스타 야구선수이자 국민 딸 바보 강종렬 역을 맡았다.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 그는 “임상춘 작가님의 ‘백희가 돌아왔다’와 ‘쌈, 마이웨이’를 인상 깊고 재밌게 본 터라 너무나 반갑고 기대되는 마음 이었다”며 “읽어보니 역시나 점점 아껴서 보고 싶을 정도로 재밌었다. 설레고 감사한 마음으로 작품에 함께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지석이 연기하는 강종렬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국민 딸 바보’로 활약중이다. 겉보기에는 폼 나지만 실상은 다르다. 아내 제시카(지이수 분)와는 방송 카메라가 꺼지면 남이나 다름없는 쇼윈도 부부이기 때문이다. 다 가진 것처럼 보이지만 딱 하나가 없어 황량한 그의 앞에 거짓말처럼 첫사랑 동백(공효진 분)이 나타나면서 감정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이러한 상황을 마주한 종렬은 지극히 소심하기도 하고 차라리 인간다워 욕하기도 뭣한 현실 공감 100% 인물이다. 김지석은 “그가 마주하게 되는 상황들은 대체적으로 보편적인 일은 아니기 때문에 여러 면에서 분투하는 인물”이라며 “정작 그 상황들을 직면했을 때 그가 느끼는 감정들은 그 누구보다도 현실적이고 솔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만났던 남자친구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라고 한번쯤 떠올리게 만들 것 같다”며 “드라마를 보면서 많은 공감과 추억을 불러오지 않을까 한다”라고 관전 포인트도 잊지 않았다.

‘동백꽃 필 무렵’은 ‘저스티스’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