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장인섭 폭로로 수사 난항…정의 구현 가능할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나나가 사건의 진실을 코 앞에 두고 또 다시 난항에 빠졌다.

지난 4일 방송된 ‘저스티스’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남원식당 카르텔을 파헤치며 차근차근 진실에 다가갔다. 그는 사건의 전말이 하나씩 밝혀질 때마다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가해자들의 속고 속이는 예측 불허한 상황 속에서도 자신만의 정의를 지키며 뚝심 있는 수사를 진행했다.

패기 있게 현 검찰총장 우종렬(이얼 분)까지 체포한 서연아는 결국 대검찰청에 불려 들어갔다. 긴 시간이 지난 뒤 서연아는 대검찰청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나와 공조수사 팀원들의 걱정을 샀지만, 이는 장엔터 스캔들 특별수사본부의 탄생을 알리기 위한 그의 서프라이즈였다.

특별수사본부 팀장으로 본격적인 수사를 이어가던 서연아는 송회장(손현주 분)의 갑작스러운 자진 출두에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고 “자백하지 않아도 이 사건 빠져나갈 방법은 얼마든지 많았을 텐데요?”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이어 탁수호(박성훈 분)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송회장의 진술에 “혼자만 살겠다?”라며 그와 첨예한 기싸움을 펼쳤다.

서연아는 장영미(지혜원 분) 앞에서 180도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는 탁수호와의 대질심문을 앞두고 장영미를 찾아가 두려움에 떠는 그에게 “괜찮아요?”라고 다독였다.

장영미의 불안정한 상태를 이용한 탁수호가 계속해서 법망을 빠져나가는 어려움 속에서도 서연아는 죽은 조현우(이강욱 분)가 남긴 탁수호 집 CCTV 영상을 발견했다. 서연아는 곧장 그를 찾아가 “지금부터 불리한 진술 안 하셔도 되고요. 변호사를 왕창 선임할 수 있으세요”라며 특유의 화끈한 화법으로 체포해 사이다를 선사했다.

하지만 곧 탁수호의 계략으로 최과장(장인섭 분)이 송회장의 만행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범인이 송회장쪽으로 기울며 탁수호 체포에 위기를 맞았다. 이에 서연아가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사건을 끝까지 파헤치며 정의를 구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저스티스’는 5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중계로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