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M, 6개 배우 매니지먼트사와 대규모 통합 오디션 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 1회 카카오 M 액터스 오디션’ 포스터

카카오 M이 국내 최초로 통합 배우 오디션을 열고 차세대 한류 스타 발굴에 나선다.

카카오 M(대표 김성수)은 5일 “공유, 공효진, 수지 등이 속해 있는 매니지먼트 숲, 이병헌, 한지민 등이 몸담고 있는 BH엔터테인먼트, 박서준, 한지혜 등이 있는 어썸이엔티, 김소현, 고나희 등이 속해 있는 이앤티스토리 엔터테인먼트, 김태리, 이상윤 등이 속해 있는 제이와이드컴퍼니, 이동욱, 유연석 등이 있는 킹콩 바이 스타쉽 등 자사 계열의 배우 매니지먼트 6개사가 참여하는 ‘카카오 M 액터스 오디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정상급 배우들이 소속된 대형 매니지먼트사들이 신인 배우 발굴을 위한 통합 오디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규모 또한 국내 최대 수준이 될 전망이다.

TV드라마를 비롯해 디지털 숏폼(short-form) 콘텐츠 등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는 카카오 M은 이번 오디션을 통해 끼와 재능을 겸비한 예비 한류 스타를 발굴함으로써, 이미 확보한 130여명과 함께 더욱 막강한 배우 군단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콘텐츠의 원천IP 확보와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 자사의 쟁쟁한 배우들과 시너지를 창출하며 카카오 M만의 독보적인 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오디션은 동영상이 포함된 온라인 지원서 심사, 오프라인 연기 심사 등 총 4차에 걸쳐 진행되며, 6개 매니지먼트사의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직접 참여할 계획이다. 연기자를 꿈꾸는 지원자들은 내로라하는 국내 최고의 배우 매니지먼트 전문가들에게 자신의 재능과 가능성을 한자리에서 보여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최종 합격자는 각 매니지먼트사 중 한 곳과의 전속계약 기회를 포함해 카카오 M이 제작하는 드라마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에도 출연할 수 있다.

1984년 ~ 2003년 출생자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오는 9월 9일부터 10월 6일까지 카카오 M 홈페이지, 카카오 M 액터스 SNS계정, 캐스팅 플랫폼인 MUSE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온라인 지원서와 직접 촬영한 자유 연기 동영상을 업로드하면 된다. 1차 합격자는 10월 중순부터 개별적으로 통보할 계획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