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이슈] ‘도 넘은’ 구혜선 vs 안재현…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구혜선/ 사진=텐아시아DB,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의 결혼 생활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는 가운데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여배우들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이 드라마의 남자주인공이 안재현인데 구혜선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들려와 혼란스럽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다. 구혜선이 ‘피해자’라는 의견이 컸던 대중들 사이에서도 구혜선이 ‘가해자’가 아니냐며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4일 디스패치는 안재현과 구혜선이 2년간 나눈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해만 휴대전화를 3번 바꿨다”고 대응했다. 이어 “이혼 사유를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의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들려와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재현이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안재현의 컴퓨터에서 발견해 갖고 있으며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도 했다.

오연서(왼쪽), 김슬기. /사진=텐아시아DB

구혜선이 ‘하자있는 인간들’이라고 딱 집진 않았지만 사전 제작 드라마인 이 작품은 촬영이 50% 정도 진행돼 그가 말하는 드라마가 ‘하자있는 인간들’임을 쉽게 추측할 수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오연서와 김슬기는 부부 싸움에 갑작스레 끼게 돼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안재현과 관련된 일련의 추측과 구혜선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인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 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슬기 소속사 눈컴퍼니는 “공식입장이 없다. 아무 관련이 없기 때문에 딱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황당해 했다.

구혜선의 충격적인 폭로는 그간 대중들로부터 위로와 응원을 끌어냈다. 그러나 디스패치가 공개한 문자 내용과 구혜선으로 인해 애꿎은 다른 배우들이 피해를 보면서 구혜선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는 모양새다. 구혜선은 이혼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이혼을 부추기는 듯한 행동을 하고 있다. 문자 내용에도 이혼을 안 하겠다고 했다가 한다고 하는 듯 오락가락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안재현에 대한 폭로도 계속하고 있다. 또한 이미 이혼소송을 염두에 둔 듯 ‘법원’ ‘증거’라는 단어도 썼다.

구혜선은 앞서 안재현을 겨냥한 듯 “인간이 되라”는 글과 함께 결혼 규칙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안재현 주의할 점’이라는 제목으로 ‘술 마실 때 저녁 11시까지만 마시기’ ‘벗은 옷은 제자리에 두기’ ‘집에 12시 안에는 들어오기’ ‘말 조심하기’ 등 여러 수칙이 적혀있다. 규칙 중에는 ‘술 취해서 기분이 좋아도 소리 지르거나 손찌검, 폭력 등 하지 않기’라고도 적혀 있다. 이 규칙은 위험한 추측을 낳을 수도 있는 대목이다. 반면 ‘구혜선 주의할 점’이라고 적힌 종이에는 ‘없음’이라고만 쓰여 있다. 이후 구혜선은 곧바로 “제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3년동안 부탁하고 당부하고 달래가며 지켜온 가정”이라고 글을 수정했다. 구혜선은 또 다른 글에서 이혼할 수 없는 사유로 반려동물을 꼽기도 했다. 그는 “안주(반려동물 이름). 저랑 산 세월이 더 많은 제 반려동물”이라며 “밥 한 번, 똥 한 번 제대로 치워준 적 없던 이가 이혼통보 하고 데려가 버려서 이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연이은 구혜선의 폭로와 길어지는 부부 싸움에 애먼 사람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 드라마는 방영도 전에 대중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대중들은 이제 이들 부부의 진흙탕 부부싸움이 추하다고 말한다. 믿음은 이미 깨져버렸고 상처가 되는 폭로만 남은 부부다. 이런 부부의 파경 과정을 강제로 지켜봐야 하는 대중들은 이제 피로감조차 느낄 정도다. 하루가 멀다 하고 “동네 사람들, 내 말 좀 들어보소”라고 할 게 아니라 당사자끼리 정리해야 할 일이다. 아름다웠던 사랑 만큼은 못한다 해도 이별이 이렇게 추해서야 되겠나.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