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우진영X김현수, “우린 데뷔한 지 한 달 된 신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우주소녀의 다영과 다원, SF9의 영빈과 재윤, 디원스의 우진영과 김현수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꾀꼬리 같은 목소리를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우진영과 김현수는 “설레며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노래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2018년 발표한 ‘설레고 난리’를 선보였다. 이에 스튜디오를 찾은 팬들은 응원법을 연호하며 두 사람의 노래에 화답했다.

우진영과 김현수는 “우리는 데뷔한 지 한 달 된 신인”이라며 “오늘은 둘이 나와서 떨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슈프림팀, 영준의 ‘그땐 그땐 그땐’의 라이브로 화려한 랩 실력과 신인답지 않은 무대매너를 펼쳤다.

다영과 다원은 달달한 목소리로 우주소녀의 ‘이리와’를 부르며 따뜻한 무대를 선사했다. 다영은 “연습을 많이 했지만 실력대로 안 나오면 창피하니까 적당히 한 거로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두 사람은 샘 스미스의 ‘How Do You Sleep?’의 라이브를 선보였다.

영빈과 재윤은 SF9의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 ‘필링 센세이션’의 타이틀곡 ‘팡파레’를 소화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또 영빈은 드라마 ‘도깨비’ OST인 크러쉬의 ‘Beautiful’을 불러 감미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재윤은 “푹 빠져서 봤다”고 칭찬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