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문, 케이시 신곡 참여…발라드 피처링은 어떨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션 제이문./ 사진제공=어베인뮤직

뮤지션 제이문(Jay Moon)이 5일 정오 발매되는 가수 케이시의 앨범에 참여했다.

제이문은 케이시의 두 번째 미니앨범 ‘리와인드(Rewind)’의 2번 트랙 ‘우리 사랑이 저무는 이 밤’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제이문은 지난해 발매한 정규앨범 ‘Lucy In the Sky’를 통해 다양한 스펙트럼 및 실력을 입증한 데 이어 정통 힙합이 아닌 발라드 장르의 피처링을 맡으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제이문은 지난 6월 ‘어베인뮤직’의 힙합 레이블인 ‘페임레코즈’와 계약을 체결했다.

페임레코즈는 “제이문의 활동 영역을 래퍼를 넘어서 뮤지션, 싱어송라이터, 연주자, 종합 엔터테이너 등 다양한 방면으로 성장시킬 생각이다”라고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제이문은 지난 6월 발매한 래퍼 윤병호(Bully Da Ba$tard)와의 합작 앨범 ‘THE TEACHERS’에 이어 오는 10월 새로운 솔로 앨범의 발매를 목표로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