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 냉동인간 役 도전 “내 성격과 달라…닮고 싶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 녹여주오’의 지창욱./사진제공=tvN

배우 지창욱이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를 통해 냉동인간에 도전한다.

‘날 녹여주오’에서 지창욱은 본인이 제작한 방송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게 돼 24시간 후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눈을 떴을 땐 20년이 지나 있는 황당한 상황을 마주한 스타 PD 마동찬 역을 맡았다. 지창욱은 “냉동인간이라는 소재가 너무나 신선했다”며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마동찬은 본인의 프로그램을 위해 위험할 수도 있는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할 만큼 자기 일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고, 책임감이 강한 인물이다. 지창욱은 “어떻게 보면 무모하기도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이런 인물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라며 “나의 성격과도 다른 부분이 많아 동찬의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면모를 닮고 싶다”는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창욱은 동찬을 연기하기 위해 “가상의 프로듀서를 설정하고 대본을 토대로 감독님, 작가님과 상의해서 캐릭터의 설정을 만들어나갔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보이기도 했다.

1999년에서 갑자기 2019년을 살아가게 되어 20년 동안 세월을 정통으로 맞아버린 주변인들 사이에서의 갈등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 중 하나다. 이에 대해 지창욱은 “김원해, 전수경 선배님, 후배 역할의 임원희 선배님까지 주변 인물들이 굉장히 많이 도와주고 있다”며 “선배님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캐릭터의 상황에 충분히 몰입된다. 인물들 간의 관계를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말했다.

지창욱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만큼 조금 더 좋은 모습,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며 “기대도 되고, 어떻게 나올까 궁금하기도 하다. 즐겁게 촬영해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다. 색다른 해동 로맨스를 보여줄 ‘날 녹여주오’와 배우 지창욱을 기대해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