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살인사건 범인 지목된 이준영, 분노 폭발 ‘반전 면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이준영이 OCN ‘미스터 기간제’를 통해 폭발적인 분노 연기를 펼쳤다.

지난 4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 윤균상(기무혁)은 기자 간담회를 열어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이준영(유범진)을 지목했다.

이날 이준영은 폭발적인 분노 연기로 반전 면모를 보여줬다. 소름돋는 표정 변화와 감정연기로 아버지를 도발한 데 이어, 윤균상(기무혁)과의 대립까지 극에 달해 마지막 회까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미스터 기간제’에 이어 SBS 새 수목드라마 ‘굿캐스팅’ 주연으로도 캐스팅 된 이준영은 드라마 뿐만아니라  광고, 예능 등 캐스팅 1순위로 손꼽히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