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흥행 퀸’ 됐다…영화 ‘엑시트’ 900만 돌파 “과분한 사랑 연기로 보답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임윤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겸 배우 임윤아가 ‘흥행 퀸’으로 도약했다.

지난 4일 임윤아, 조정석 주연의 영화 ‘엑시트’가 누적 관객수 900만을 돌파하며 올여름 최대 흥행작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임윤아는 영화 ‘엑시트’에서 주인공 의주를 맡아 이 시대 청년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현실적인 연기와 스릴 넘치는 액션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임윤아는 900만 돌파 소식에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소중한 작품인 ‘엑시트’가 이렇게 많은 분들께 사랑받으니 정말 행복하고 감사하다. 의주를 만나 울고 웃었던 모든 순간들은 잊을 수 없는 값진 시간들이었다”라며 영화와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이 모든 것은 관객 여러분 덕분이다. 여러분께 받은 과분한 사랑들,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임윤아는 누적 관객수 780만을 기록한 영화 ‘공조’에 이어 첫 스크린 주연작 ‘엑시트’까지 연이어 흥행에 성공해 ‘충무로 대세’로 불리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