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나라’ 유노윤호, 스페셜 등하원 도우미로 출격…’다정美’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동방신기 유노윤호 / 사진제공=KBS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의 스페셜 등하원 도우미로 출격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아이나라’에서는 유노윤호의 열정 가득한 돌봄 현장이 공개된다.

평소 방송과 SNS를 통해 남다른 조카 사랑을 보여주는가 하면 지난해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3세 아이들의 유치원 선생님이 되어 주기도 했던 유노윤호는 준비된 등하원 도우미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여기에 ‘돌봄신’ 김민종으로부터 아이들과 가까워지는 꿀팁을 전수받았다고 전해져 모범 등하원 도우미의 계보를 잇는 유노윤호와 아이들이 펼쳐 낼 교감과 케미가 어떨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데뷔 무대보다 더 떨린다”며 긴장하는 기색을 엿보인 유노윤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는 “민종이 형이 아이들을 보살피는 모습을 보니까 나도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뜨거운 열정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혼 후 혼자서 아들 셋을 키우고 있는 싱글 대디 가정을 찾아간 유노윤호는 등하원 도우미 본연의 임무를 넘어서 빨래 개기부터 설거지까지 돌봄 선배 서장훈을 능가하는 깔끔한 우렁각시로 변신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과열된 유노윤호의 살림 본능 때문에 급기야 제작진이 만류하고 나섰고 이에 유노윤호는 “역시 모두가 나를 말린다”며 웃음을 터트려 과연 이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상승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