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 딸 납치한 최광일에 절규···긴장감 ‘UP’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배우 최광일이 배우 박진희에게 자신을 경찰서에 신고하면 딸이 죽게 될 거라고 협박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닥터탐정’에서는 가습기 살균제의 사건 조작 누명을 쓰고 감옥에 들어간 최태영(이기우 분)이 도중은(박진희 분)에게 “집무실 금고 안에 도움 될 게 있다”는 메일을 보냈다. 도중은은 최민(류현경 분)과 함께 모성국(최광일 분)보다 먼저 이것을 찾기 위해 합동 작전을 펼쳤다. 최태영이 말한 금고에는 USB가 들어있었다. 그 안에는 모성국이 은폐했던 모든 자료가 있었다. 도중은은 “새로워진 TL은 그런 일 없을 거다. 지켜봐라”며 “세상은 이미 기울어져 있다. 그것을 바꾸려면 네 힘 갖고는 택도 없다”는 최태영의 말을 되뇌며, TL그룹을 바꾸고자 했던 그의 진의를 깨달았다.

수감된 최태영을 만나러 간 도중은은 “이거였나? 3년 전부터 우리가 헤어진 것까지 다 준비했던 건가? 하루아침에 이혼 서류를 내밀고 딸 서린(채유리 분)이를 빼앗으며, 3년 동안 엄마 없는 애로 만든 것도 당신 의도가 어떻든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안하다”고 말하는 최태영에게 “당신이 못한 거 내가 해낼 거다. 비겁하게 숨지 않을 거다”라며 모성국과의 결판을 선언했다.

도중은은 당장 고 선생(이영석 분)을 찾아야 한다는 최태영의 말에 그를 찾아 나섰다. 고 선생은 김용덕, 김양희의 생명을 뺏은 사건 뒤에 모성국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납치해 직접 벌하려 했다. 예리한 추리력으로 현장을 찾아낸 도중은은 고 선생이 모성국의 목숨을 끊는 것을 막았다. 그는 모성국에게 “당신을 동정하거나 용서해서 이러는 게 아니다. 끝까지 책임지라고 구한 거니까 죗값을 받아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모성국은 “(경찰서) 가면 네 딸은 죽는다. 원하는 게 있으면 거래를 해라”고 협박했다. 서린이 납치당한 것을 안 도중은은 절규했다.

방송 말미에는 서린이 의문의 차량에 갇힌 채 독성 물질이 들어간 연기를 마시고 있어 극에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에필로그에서는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조연출로 일하던 중 세상을 떠난 이한빛 PD의 죽음을 되돌아봤다. 카메라 뒤에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아야 하는 사람들이 있음을 기억하고, 앞으로 드라마의 열악한 노동 환경을 적극적으로 개선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닥터탐정’은 5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