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호, 첫 단독 콘서트 ‘Gaho’s Day’ 예매 시작 10초 만에 매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호 콘서트 포스터./ 사진제공=플라네타리움 레코드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싱어송라이터 가호(Gaho)의 첫 단독 콘서트가 지난 4일 10초 만에 매진됐다.

가호는 오는 28일 오후 6시 서울 CJ 아지트 광흥창에서 첫 단독 콘서트 ‘Gaho’s Day’를 개최한다.

이 공연은 지난해 1월 플라네타리움 레코드 컴필레이션 앨범 ‘Planetarium Case #1’으로 데뷔한 이후 다채로운 음악을 발표한 가호가 처음 선보이는 솔로 콘서트다.

가호는 최근 발표한 싱글 앨범 ‘FLY’부터 그동안 발매된 앨범 등 다양한 곡들을 선곡해 깊어가는 가을날의 감성을 촉촉이 적셔줄 예정이다.

가호는 지난 7월 격정적이고 드라마틱 한 전개가 돋보이는 싱글 ‘FLY’를 통해 현실의 답답함에 지친 사람들에게 용기와 위로를 건네는 가사와 함께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개인 앨범 외에도 SBS 수목 드라마 ‘황후의 품격’ OST ‘끝이 아니길’, MBC 수목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OST ‘그렇게 가슴은 뛴다’, ‘시간’의 동명의 OST ‘시간’ 등 수목 드라마 OST에 참여하면서 차세대 OST 기대주로 주목을 받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