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오늘(5일) 첫방…첫 손님 손연재의 변신을 기대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언니네 쌀롱’ 스틸./사진제공=MBC

MBC ‘언니네 쌀롱’이 5일(오늘) 베일을 벗는다.

2부작 파일럿 ‘언니네 쌀롱’은 스타의 의뢰를 받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비밀스러운 살롱에 모여 스타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신시켜주는 메이크오버 토크쇼다.

배우 한예슬이 데뷔 19년 만에 첫 예능 MC를 맡아 화제가 된 ‘언니네 쌀롱’은 대한민국 최고의 패션·뷰티 전문가인 한혜연과 차홍, 이사배가 각각 의상과 헤어, 메이크업을 책임진다. 또한 고객관리 담당인 조세호와 홍현희, 어시스턴트 이준영, 이진혁의 활약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혜연과 차홍, 이사배는 국내 패션, 뷰티 업계에서 큰 영향력을 지닌 전문가들이다. 세 사람은 오랫동안 국내 톱스타들의 패션과 뷰티를 책임지며 트렌드를 선도해온 것은 물론, 각종 프로그램에서 입담과 예능감을 뽐내왔던 만큼 ‘언니네 쌀롱’에서 어떠한 재미를 선사할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최고 전문가들의 손길로 의뢰인이 어떤 변신을 하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의 대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당찬 출사표를 던진 한혜연은 첫 의뢰인인 손연재의 남다른 패션 소화력에 “어머, 어머! 어떡할 거야!”라며 폭풍 감탄을 펼쳤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한 차홍은 “지금까지 이런 프로그램은 없었다”며 남다른 각오와 기대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따뜻한 미소로 손연재를 맞이한 차홍은 헤어스타일 변신을 위해 함께 고민하면서 헤어 관리 꿀팁과 마법 같은 초 간단 효과내기를 공개한다. 여기에 차홍 특유의 편안한 토크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해 본방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이사배는 손연재가 기존에 찍었던 수많은 화보와 개인 SNS 등을 파악하며 그에게 어울리는 메이크업을 연구해 오는 등 철저한 준비성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의뢰인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기존의 이미지에 변화를 줄 수 있는 메이크업을 선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린다.

‘언니네 쌀롱’은 5일과 12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