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주영훈 “경솔한 오해 아닌 경솔한 스캔들”…악플계의 시조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친다. 이른바 ‘악플(악성 댓글)계 시조새’라는 애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주영훈은 오는 6일 오후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그는 솔직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주영훈은 “현존하는 연예인 중 가장 비호감”이라는 악플에 “싫어하는 거 인정. 취향 리스펙트(존중)”라고 답했다. 이어 “경솔의 아이콘”이라는 악플을 향해 “경솔한 오해가 아니고 경솔한 스캔들. 내가 경솔하긴 하다”고 해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주영훈은 “저작권료? 입에 풀칠할 정도”라며 155억 저작권료에 대한 진실을 밝히며 과거 엄정화, 터보, 코요태, 심신 등 메가 히트곡을 탄생시킨 스타 작곡가의 면모를 뽐냈다고 한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주영훈은 ‘나에게 악플이 달리는 이유를 안다’며 스스로 진단에 나서는 등 ‘악플계 시조새’다운 여유를 보여줬다. 그의 활약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