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임수향X이장우, 15년 전 악연 드러났다…‘역대 최고시청률 경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에서 임수향과 이장우가 15년을 기다린 끔찍한 살인사건의 첫 번째 진실을 향해 다가섰다.

지난 4일 방송된 ‘우아한 가’ 5회는 평균 시청률 3.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 4.1%을 기록했다. MBN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운데 이어 동시간대 종편 시청률 1위로 우뚝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동시 방송된 드라맥스 시청률 0.4%까지 합치면 4.1%를 넘어서는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석희(임수향 분) 엄마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갇힌 사람이 허윤도(이장우 분)의 친엄마였음이 밝혀지면서 두 사람의 숨겨왔던 울분과 눈물이 폭발해 강렬한 반전을 안겼다.

극중 MC그룹 최대주주자가 된 모석희가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며 독한 다짐을 하는 것을 보고 허윤도는 걱정 된다며 다가섰다. 하지만 모석희는 허윤도를 밀어냈고, 자신의 엄마 안재림(박혜나 분)을 죽였다고 판정받고 현재까지 복역 중인 여자이자 과거 자신의 집 가정부였던 임순(조경숙 분)이 어느 교도소에 있는지 파악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허윤도는 임순이라는 이름을 듣자마자 손을 벌벌 떨었다. 사실 허윤도는 임순의 친아들이었고, 현재 자신을 거둬준 양아버지 허장수(박상면 분)로부터 박태호라는 본명 대신 허윤도라는 이름을 받아와 살아왔기 때문이다. 이에 허윤도는 15년째 태호라는 이름으로 면회를 신청하면 거절하는 임순에게 MC그룹 변호사 허윤도라는 이름으로 면회를 신청했고, 마침내 교도소 면회실 안에서 눈물의 재회를 나눴다.

허윤도는 이를 악물며 엄마의 누명을 벗겨주겠다 선언했지만, 과거 한제국(배종옥 분)에게 받은 협박을 떠올린 임순은 공포에 질려 절대 안 된다고 외친 후 교도소 안으로 사라져 의문을 증폭시켰다.

반면 모석희는 한제국을 만나 “킹메이커의 자부심을 이제 내게 배팅해 달라”는 대담한 딜을 했고, 자신이 대표직에 오를까 전전긍긍하는 MC패밀리와 무시무시한 기 싸움을 벌였다. 그러다 임순을 찾아내 만나게 해 준 허윤도가 “저 사람 범인 아냐!”라며 “내가 저 사람, 임순 아들이라고!”라고 밝히자 엄청난 혼란에 빠졌다.

모석희는 허윤도가 일부러 접근했다고 생각해 상처받았지만, 허윤도가 죽음까지 불사할 정도로 비참히 살다가 허장수와 가족의 연을 맺은 진솔한 이야기를 듣자 마음을 돌렸다. 이어 모석희는 허윤도에게 15년 전 엄마의 살인사건을 기점으로 TOP의 감시를 받으며 유배당하는 듯 살아왔다는 이야기를 꺼낸 후 “내가 진짜 원하는 건, 살인 사건의 진실이야”라는 진심을 털어놨다.

엄마의 살인사건에 진범이 따로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된 모석희와 엄마를 감옥에 넣은 진짜 살인범을 찾고 싶은 허윤도의 눈빛이 마주치면서 운명처럼 얽힌 뒤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일을 벌일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우아한 가’ 6회는 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