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규현, “’골목식당’ 마니아”…애청자 입증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규현이 애청자임을 증명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평균 시청률 1부 5.4%, 2부 5.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굳건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이날 방송은 ‘부천 대학로’ 편 네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닭칼국수집에 대한 집중 솔루션이 진행됐다. 앞서 닭칼국수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양념장 연구 과제를 받고 밤낮없이 노력했지만 양념장 만드는 원리조차 이해하지 못했다. 결국 백종원이 직접 일일이 설명하며 열정을 쏟았고 이 과정에서 ‘창업주’ 어머니가 등장했다.

어머니와 사장은 얼큰 닭칼국수를 계속 끓여내며 최적의 맛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백종원은 맛을 낼 수 있는 비법으로 ‘된장’을 제안했다. 새로운 얼큰 닭칼국수는 김윤상 아나운서가 배달맨으로 변신해 대학 동아리에게 배달됐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편이었다.

롱피자집은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한 ‘백종원 피자’를 첫 개시했다. 고기 결착력을 높이고 넘치는 달걀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한 ‘백종원 피자’는 백종원에게 호평을 받았다. 백종원은 “1년 동안은 가르칠 게 없다. 1년 후 다시 신메뉴를 알려 주겠다”고 말했다.

한 예능에서 피자 만들기를 선보인 ‘조핏자’ 슈퍼주니어 규현이 ‘백종원 피자 1호 손님’으로 함께 했다. 규현은 처음에 먹는 방법을 몰랐으나 정인선의 도움으로 ‘백종원 피자’의 참맛을 확인한 후 호평을 남겼다. 백종원, 김성주와도 만나게 된 규현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마니아다. 앞서 나왔던 골목식당을 갈 정도”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