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석훈, “나는 부족한 사람”···SG워너비→솔로 전향 후 현실 자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수 이석훈이 SG워너비에서 솔로로 전향한 후의 심경을 토로한다.

4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백지영, 선미, 이석훈, 송유빈이 출연하는 ‘나의 노래는’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석훈은 현실을 자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SG워너비에 합류하며 주목받았다. 이후 솔로 변신에 성공하며 감성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그가 “난 정말 부족한 사람이었다”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또한 이석훈은 송유빈과의 관계도 언급했다. 두 사람은 앞서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 트레이너와 연습생으로 만나 사제 간의 정을 쌓았다. 이석훈은 촬영 당시 오히려 송유빈의 눈치를 봤다고 폭로했다.

이석훈은 새로운 분야에 욕심냈다. 그는 “힘든데 재미있다”며 이 분야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이석훈은 “실제로 제의가 들어오면 할 의향이 있다”고 말해 과연 그가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라디오스타’는 4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