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규현, ‘골목식당’ 출연···’백종원 피자’ 1호 손님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틸컷. /사진제공=SBS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피자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뽐낸다.

4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열여섯 번째 골목인 ‘부천 대학로’ 편의 네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지난 방송에서 양념장 연구 숙제를 받은 닭 칼국숫집은 백종원 대표에게 양념장 점검을 받는다. 하지만 사장님은 밤을 새운 연구에도 양념장을 만드는 원리조차 이해하지 못한다. 이에 백 대표가 직접 양념장 특강에 나선다.

하지만 백 대표는 끝내 인내심의 한계에 부딪힌다. 또 모두가 궁금해하던 창업주의 어머니가 닭 칼국숫집에 방문한다. 창업주의 어머니는 현 사장님과 함께 얼큰 닭칼국수의 연구에 돌입한다. 두 사람이 만나면 무언가 해답이 나올 줄 알았지만, 진전이 없다. 결국 백 대표가 다시 닭 칼숫집을 방문해 문제점을 고민한다.

한편 롱피자집은 뜻밖의 실수로 백 대표에게 충고를 듣는다. 이어 손님 앞에서 유독 긴장하던 롱피자집 형제 사장님을 위해 MC 정인선이 ‘일일 서빙요정’으로 출동한다. 과연 사장님들은 열정적인 정인선의 서빙 과외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백 대표가 직접 개발한 신메뉴 피자를 맛볼 1호 손님으로 규현이 함께 한다. 최근 규현은 tvN 예능 ‘강식당3’에서 직접 피자를 만들어 ‘피자 셰프’ ‘조피자’라고 불렸다. 그는 직접 만든 수제 반죽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사장님에게 폭풍 질문을 한다.

이에 사장님은 “우리는 반죽 안 한다”고 답해 MC들을 폭소케 한다. 정인선은 피자를 시식하던 규현에게 벌어진 긴급상황을 막기 위해 롱피자집으로 전력 질주하기도 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4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