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공승연, “동생 정연 ‘이경규랑 해야 일찍 집에 간다’” 조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한끼줍쇼’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배우 공승연이 트와이스의 정연에게 전수 받은 고급 정보를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박호산과 공승연이 밥 동무로 출연해 인천 논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공승연은 정연의 친언니다. 동생 정연이 과거 ‘한끼줍쇼’에 출연해 MC 이경규와 한 팀을 이루며 한 끼에 성공했다. 이에 공승연도 한 끼 도전에 기대감을 내비친다.

MC 강호동은 한 끼 선배인 정연이 공승연에게 조언을 해줬는지 묻는다. 공승연은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고 머뭇거리며 “이경규 선배님이랑 해야 일찍 집에 간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평소 화내는 일이 잦은 이경규는 정연이 공승연에게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았는지 물으며 걱정한다. 공승연은 “전혀 없다”며 안심시켰고, 이경규는 “됐다 그럼. 신경 쓰였다”며 내심 불안했던 마음을 밝힌다.

한편 팀 정하기에 나선 이경규는 “자매의 한 끼 도전은 처음”이라며, 정연에 이어 공승연을 자신의 팀으로 이끌겠다고 선언한다.

‘한끼줍쇼’는 4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