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은지원, 자급자족 낚시 시작···‘동공 확대’ 부른 대어의 정체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방송화면.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에서 가수 은지원과 김종민이 자급자족 식생활을 위한 낚시에 나선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 은지원과 김종민이 전남 다압면 섬진강 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어딘가로 떠난다. 아름다운 꽃밭과 울창한 대숲을 지나 두 사람이 도착한 곳은 맑은 물이 가득한 강가다.

이들은 대어를 꿈꾸며 낚시를 시작한다. 자칭 ‘강태공’ 김종민은 찌를 수면 위로 제대로 띄우지도 못해 은지원을 어이없게 만든다. 결국 은지원은 “낚시를 그렇게 하는 게 어딨어”라고 불만을 토로하며 직접 낚싯대를 잡는다.

은지원이 낚싯대를 던지자마자 입질이 오기 시작한다. 딱 봐도 월척이라고 직감한 이들은 흥분 상태에 빠진다. 은지원이 낚아 올린 대어의 정체를 확인한 김종민은 놀라움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과연 은지원과 김종민의 낚시 현장에 등장한 대어의 정체가 무엇인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7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