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박명수·유재석→네티즌까지…’폐암 투병’ 김철민 향한 응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의 쾌유를 바라는 관심과 응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박명수가 직접 산속 요양원으로 김철민을 찾아가 위로하고 응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철민은 “마지막 단계”라며 “자연 속에서 치유를 잘하면 좋아질 거라고 해서 기도하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고비를 넘기면 오래갈 수 있다. 뇌는 살아 있으니 내 정신력으로”라고 현재의 상황을 설명했다. 병마와 싸우고 있는 김철민의 수척한 모습은 대중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철민은 5년 전 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형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폐암 확진 전, 꿈에 나타난 형이 강 건너에서 ‘철민아’하고 부르더라. 근데 난 안 건너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1년 후 여기서 파티를 하자”며 진심이 담긴 위로를 건넸다.

박명수는 김철민과 MBC 공채 코미디언 시험을 함께 봤던 동기다. 두 사람의 30년 지기 우정은 시청자들에게 뭉클함과 감동을 선사했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기적이 오길 바랍니다” “완쾌되길 기도하겠습니다” “응원합니다” 등 김철민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철민은 지난달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김철민의 형은 모창가수 ‘너훈아’로 알려진 고(故) 김갑순 씨다. 그의 아버지는 폐암, 어머니는 간암에 걸려 돌아가셨다는 가족력이 전해지며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철민 SNS

투병 소식이 전해진 후 많은 동료들과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김철민은 수 차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가 직접 김철민 병문안을 갔던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현재 김철민은 방사선 치료를 받으며 암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오는 6일에는 대학로에서 박명수와 함께 소규모 공연을 가진다. 동료 연예인들은 물론 네티즌들의 응원에 힘입어 그의 호전된 소식이 들려오길 바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