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X이유영 ‘모두의 거짓말’, 10월 12일 첫방…시크릿 스릴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두의 거짓말’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OCN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이 오는 10월 12일 첫 방송을 확정지으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가 진실을 좇는 스릴러다.

4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얼굴도, 감정도 알 수 없는 두 남녀의 실루엣만이 담겼다. 프레임 밖의 이들의 눈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지, 또 어떤 진실을 숨기고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베일에 싸인 묵직한 색채감의 이미지만으로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는 가운데 ‘시크릿 스릴러’란 장르 아래 쓰여진 ‘모두의 거짓말’이란 제목이 시선을 고정시킨다. 필체는 묘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특히 ‘거짓말’의 한글 조합이 묘하게 뒤집혀 형태가 미스터리 본능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모두의 거짓말’의 뒤집힌 한글 조합에는 진실과 거짓의 경계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함을 녹여냈다. 또한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이민기와 이유영을 의도적인 크롭을 통해 두 사람의 숨겨진 이야기를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오후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