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호구여 일어나라!…’선장’ 한혜진과 ‘대세’ 장성규 뭉친 ‘호구의 차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호구의차트,제작발표회

JTBC2 ‘호구의 차트’에 출연하는 모델 정혁(왼쪽부터), 방송인 장성규, 모델 한혜진, 그룹 신화의 전진, 그룹 뉴이스트의 렌. / 이승현 기자 lsh87@

“배를 이끌어가는 선장 같은 느낌이 들어요. ‘천의 얼굴’을 갖고 있어요.”(장성규)

“장성규는 다른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는 진행자예요. 그게 가장 큰 장점이죠.”(한혜진)

동갑내기인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와 모델 한혜진이 서로를 치켜올렸다. 4일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2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차트’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장성규가 “우리에게 엄마 같은 존재”라며 추어올리자 한혜진은 “라인이 있다면 장성규 라인이고 싶다”고 화답했다. 죽이 척척 맞는 두 사람의 콤비 플레이는 제작발표회에서도 빛을 발했고, 이어진 기자간담회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장성규는 “한혜진과 나이가 같은데, 동갑내기 MC 콤비인 유재석·김원희의 뒤를 잇는 MC로 성장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지난 2일 처음 방송된 ‘호구의 차트’는 매회 2040(20대~40대) 남녀를 대상으로 진행한 투표의 집계 결과를 다룬다. 쇼핑과 다이어트, 인간관계 등 다양한 주제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톱(TOP)10 순위를 맞히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방식이다. 어수룩해 이용당하기 좋은 사람을 비유한 ‘호구’를 소재로 삼아 이들의 시점으로 정리한 차트라는 점이 신선하다.

한혜진, 장성규 외에도 그룹 신화의 전진, 모델 정혁, 그룹 뉴이스트의 렌 등이 MC로 나섰다.

첫 회를 본 소감을 묻자 전진은 “세 번을 봤는데, 편집이 좋아서 제작진을 믿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회 다양한 주제가 펼쳐져서 시청자들도 공감하고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장성규, 한혜진의 호흡도 앞으로 더 재미있어질 것”이라고 했다.

정혁은 “팬들을 비롯해 주위에서 재미있게 봤다고 해줘서 좋았다. 시청률도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올라갈 거라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뉴이스트,렌,호구의차트

그룹 뉴이스트의 렌. / 이승현 기자 lsh87@

해외 일정으로 첫 회 녹화에는 참여하지 못했다는 렌은 “첫 회 촬영을 못해서 아쉬웠고, 앞으로는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첫 회에서 다른 출연자들의 호흡이 정말 좋아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MC 중 유일한 여성 출연자인 한혜진은 “남성들만 있는 곳에서 진행 호흡을 맞춘 건 처음이다. 걱정했는데 1, 2회는 무사히 넘어갔다. 그런데 3, 4회부터 나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당하는 캐릭터가 아닌데 여기서는 좀 다르다”고 귀띔했다.

‘호구의 차트’는 집계의 결과뿐만 아니라 순위를 맞히는 MC들의 활약이 시청 포인트다. 순위를 맞히면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고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호구의 차트’의 제작진은 “다섯 MC들은 차트의 주제와 관련해 호구가 되지 않는 조언과 실속 있는 정보까지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오관진 책임 프로듀서(CP)는 “‘호구’를 키워드로 잡으면서 주제 선정에 고민을 많이 했지만, 요즘은 시대가 바뀌어서 ‘호구’가 좋은 의미로 쓰이고 있더라”며 “밥 먹고 연애하고 여행하는 모든 것들이 나를 위한 ‘호구짓’인 것이다. 그러면서 주제를 결정할 때도 고민 없이 일상에서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들도 공감하면서 보면 좋을 것 같다. 더불어 MC들의 호흡이 정말 좋다. 만화 ‘톰과 제리’를 연상하게 하는 장성규, 한혜진부터 신구(新舊) 세대 아이돌인 렌과 전진의 돈독함, 20대 남성을 대변하는 독특한 캐릭터 정혁까지 다채롭다”고 덧붙였다.

‘호구’의 시점으로 바라보는 만큼 MC들의 ‘호구 지수’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렌은 “어렸을 때부터 ‘호구’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친구들에게도 많이 당했는데, 경험이 쌓여서 이제 노하우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대하고 싶은 동료는 뉴이스트 멤버들이다. 특히 미국에서 살다 와서 허당기가 있는 맏형 아론”이라고 추천했다.

장성규는 대학시절 친구의 권유로 한 주식 투자 실패와 이후 비트코인 투자로 또 한 번 실패를 맛본 경험담을 털어놨다.

전진은 “옷을 살 때 ‘호구’같은 면이 나온다”고 했다. 패션 감각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쇼핑을 하면 늘 실패한다는 것. 그는 이어 “신화 멤버들도 ‘호구의 차트’에 부르고 싶다. 어렸을 때는 모두 ‘호구’였는데,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변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어떻게 바뀌었는지 확인하고 싶다”면서 “특히 아는 지식은 많은데 확실하지 않은 김동완을 불러서 그의 지식이 맞는지 전문가를 통해 확인하고 싶다”고 웃었다.

한혜진,호구의차트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 / 이승현 기자 lsh87@

한혜진은 “평소 호구가 되지 않는데, 굳이 찾으라면 사랑의 호구?”라고 반문했다. 공개 열애를 한 뒤 최근 결별한 터라 제작발표회 현장이 잠시 술렁였다. “‘연애의 호구’라는 주제로 녹화를 했다”며 상황을 수습하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는지 한혜진은 “마음대로 쓰세요”라며 웃었다.

‘호구의 차트’는 MC들의 활약이 빛나는 프로그램이다. 차트를 소재로 삼은 여러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호구’라는 색다른 시선을 넣고 각기 다른 색깔의 다섯 MC들을 배치했다. 한혜진이 중심을 잡고 이끌면, 장성규가 아나운서 출신이라는 장점을 살리면서도 특유의 장난기로 분위기를 띄운다. 솔직하고 독특한 전진과 정혁, 풋풋한 매력의 렌까지 가세해 볼거리도 한층 풍성하다.

‘대세’라고 불리는 장성규는 “가진 것에 비해 많은 사랑을 주셔서 ‘대세’라는 표현은 과분하다. 거품이고 잠깐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 사고 치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여러분들의 MC, 장성규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장성규,호구의차트

방송인 장성규. / 이승현 기자 lsh87@

전진,호구의하트

그룹 신화의 전진. / 이승현 기자 lsh87@

이에 전진은 “장성규는 지금 받고 있는 사랑을 계속 받을 것 같다. 그만의 진행 스타일이 있고, 다른 이들을 편안하게 해줘서 좋다. 바쁜데도 항상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면 ‘국민 MC’가 될 것 같다. 최초의 장(성규)라인에 합류하고 싶다”고 칭찬했다. 한혜진 역시 “장성규 라인을 타고 싶다”고 힘을 보탰다.

한혜진은 또 “출연자들의 목표 시청률은 3%였다. 제작진은 2%로 잡아서 약간 섭섭했다. 만약 3%가 된다면 단독 진행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관진 CP는 고개를 끄덕이며 흔쾌히 받아들였다.

‘호구의 차트’가 지닌 의미에 대해 한혜진은 “안방에서 편안하게 보시면서 공감한다면 이 프로그램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생각한다. 많이 공감하고 웃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렌은 “우리 모두 호구가 되지 않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고, 오관진 CP는 “앞으로는 호구가 성공하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