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과 여배우 함께 호텔에 있는 증거 사진 있다” 추가 폭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구혜선/ 사진=텐아시아DB,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 외도의 증거를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채 야식을 먹고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구혜선은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안재현, 구혜선이 주고받은 문자를 재구성한 기사를 보고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요?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입니다.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라고 확실한 이혼 사유를 밝혀 충격을 안겼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인 한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나 많았다고 폭로하면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고 고백했다. 구혜선은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 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다”고 당시 상황을 덤덤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구혜선은 여배우가 누군지 언급하지 않았으나 ‘하자있는 인간들’ 여주인공인 오연서 측은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며 “더불어 이와 관련 지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구혜선은 증거 사진이 있으며,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예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