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4인방, 8일 명동서 추석 공연 개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정미애, 하유비, 김소유, 김희진 감사 공연 예고 영상./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정미애와 하유비, 김소유, 김희진이 대중을 가까이에서 만난다.

정미애와 하유비, 김소유, 김희진은 오는 8일 오후 7시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추석맞이 이벤트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그동안 TV조선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큰 사랑을 받은 네 사람이 팬들에게 보답하고자 기획됐다. 이들은 이날 다채로운 감성으로 채운 셋 리스트를 통해 개개인의 매력과 흥 넘치는 무대,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시간도 가진다.

앞서 ‘미스트롯’ 출연 당시 가창력과 스타성 모두 잡은 모습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하유비와 김희진, 정미애, 김소유는 TOP12에 이름을 올렸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로 제2의 트롯 열풍도 일으켰다.

정미애는 지난 달 15일 싱글 ‘꿀맛’을 공개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하유비도 오는 9일 신곡 ‘평생 내 편’ 발매를 앞두고 있다. 김소유는 오는 16일 신곡 발매와 함께 팬 쇼케이스 소식을 알렸고, 김희진도 소속사를 찾아 데뷔 준비에 한창이다.

감칠맛 나는 트로트로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네 사람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대중을 만날 계획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