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셀프 기자간담회 진행···마지막 반격 시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수목극 ‘미스터 기간제’ 스틸컷. /사진제공=OCN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윤균상이 마지막 반격 카드로 셀프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

‘미스터 기간제’는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스릴러다.

제작진은 “이제 종영까지 단 2화만을 남겨두고 있다. 진실을 조작하고 은폐하려는 자들과 진실을 밝히고 죄를 물으려는 자들이 엎치락뒤치락하는 전략 싸움이 이어진다”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쳐지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는 말과 함께 기강제(윤균상 분)가 기자회견을 하는 스틸컷을 4일 공개했다.

사진 속 ‘타운하우스 살인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기자회견’이라는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기강제는 김한수(장동주 분)의 법정 난동과 투신 시도로 인해 대중에게 ‘악마 변호사’로 낙인찍힌 상황이다. 이에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기자단 앞에 선 기강제는 평소 여유 있는 모습과는 다르게 긴장한 모습이다. 하지만 진실을 말하는 기강제의 눈빛만큼은 형형하다. 추악한 진실을 밝히고 정수아(정다은 분) 사건의 진범에게 죄를 물어야 한다는 그의 다부진 각오가 엿보인다.

‘미스터 기간제’는 4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