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박지훈 “무대와는 다른 모습 보여드릴 것…가능성 봐주시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박지훈./사진제공=JTBC

가수 박지훈이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배우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오는 16일 첫 방송되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박지훈은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 역을 맡아 배우로 본격적인 발돋움을 시작한다. 그는 “첫 작품이라 떨리고 긴장했지만, 촬영할 때마다 정말 행복하다”고 밝히며 ‘꽃파당’의 사랑둥이 막내 역할로서의 맹활약을 예고했다.

“무대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출연 이유를 밝힌 박지훈은 “귀엽고 통통 튀는 영수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영수는 한양에선 대적할 사람이 없을 정도로 독보적인 패션 감각과 사람들을 기분 좋게 해주는 좋은 향기를 가진 인물”이라고 덧붙인 박지훈의 설명은 어디로 튈지 모르며 개성 가득하고, 귀여움을 독차지하는 영수만의 매력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그만큼 다른 캐릭터들보다 더 화려한 의상과 장신구를 착용하는 영수. 이를 위해 박지훈은 “주목을 많이 받아 자신감 넘치는 성격”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영수는 옷에 항상 향낭(향을 넣어서 차는 주머니)을 달고 다닌다. 그래서 영수처럼 평소에 좋아하는 향수를 의상에 뿌리고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다”고 했다. 그의 섬세한 노력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박지훈은 “현장에서 배우들과 정말 재미있게 촬영 중”이라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자랑하며 “나와 다른 매파들과의 연기 호흡, 다양한 캐릭터를 흡수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과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