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NEWS’ 위키미키 최유정X김도연, 인턴기자로 변신···“아이돌계의 장도연X박나래”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net ‘TMI NEWS’ 예고편. /사진제공=Mnet

위키미키의 최유정, 김도연이 Mnet ‘TMI NEWS’에 출연한다.

4일 방송되는 ‘TMI NEWS’에서 최유정과 김도연이 인턴기자로 변신해 활약을 펼친다. 두 사람은 리패키지 앨범 ‘위크앤롤’의 타이틀곡 ‘티키타카’의 활동을 시작하고, 더욱 상큼하고 화사해진 비주얼을 뽐낸다. 이들은 “우리 둘이 방송에 같이 나가면 ‘아이돌 계의 장도연과 박나래’로 불린다”고 소개하고, 개그우먼 장도연과 박나래의 시그니처 포즈를 똑같이 재연해 폭소를 유발한다.

두 사람은 평소 악플이나 도를 넘은 대중의 평가에 대처하는 방법, 활동하면서 몸이 아팠던 경험, 무대에 오르기 전 징크스 등 팬들이 궁금할 만한 이야기들을 풀어놓는다.

한편 최유정과 김도연은 힘든 시간을 버텨낸 아이돌과 이들에게 한결같은 사랑을 보내준 팬들의 이야기를 접하고 눈물을 보인다. MC 장도연도 무거운 소식을 전하던 중 밀려오는 안타까움에 말을 잇지 못한다. 과연 불의의 사고를 딛고 기적을 일으킨 아이돌은 누구인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TMI NEWS’는 4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