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박유나, 초근접 셀카+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유나./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박유나가 tvM 드라마 ‘호텔 델루나’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유나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텔 델루나’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이렇게 송화, 미라 많이 사랑해주셔서 촬영하는 동안 행복했어요.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청재킷을 입은 박유나는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초근접 셀카로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박유나는 ‘호텔델루나’에서 현생의 이미라, 전생의 송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앞서 2015년 KBS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로 데뷔해 ‘스카이캐슬’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