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극 도전’ 우도환, ‘나의 나라’ 캐릭터 포스터+영상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의 나라’ 우도환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우도환이 강렬한 연기 변신으로 돌아온다.

‘나의 나라’ 측은 4일 우도환의 캐릭터 티저 포스터와 영상을 동시에 공개했다. 날 선 카리스마를 장착한 우도환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담은 작품.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장혁, 김영철 등이 출연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남선호(우도환 분)는 폐허가 된 전장에 홀로 서 있다. 피 묻은 칼을 들고 전장에 우두커니 남은 쓸쓸한 모습은 남선호가 바라는 ‘나의 나라’와 그의 운명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공개된 서휘(양세종 분)의 티저 포스터가 붉게 타오르는 전투의 서막을 알렸다면, 남선호의 티저 포스터는 이와 대비를 이루는 서늘한 분위기로 쓸쓸함을 자아낸다. 확연하게 대비되는 두 인물의 티저 포스터는 격변의 시기, 서로 다른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서휘와 남선호의 숙명을 암시하고 있다.

‘나의 나라’ 우도환 캐릭터 티저 영상./사진제공=JTBC

함께 공개된 캐릭터 티저 영상은 남선호를 연기할 우도환의 강렬한 변신을 기대케 한다. 어둠 속 검을 부여잡은 우도환의 눈빛은 날카로운 칼날처럼 형형하게 빛난다. 서늘함마저 감도는 그의 얼굴에서는 결기가 느껴진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허공을 베는 기운은 찰나의 순간 묵직하게 그의 존재를 각인시킨다. 여기에 “빼앗을 거다. 그게 너를 등지는 길이더라도”라는 남선호의 비장한 각오는 그가 걸어갈 운명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우도환은 준수한 외모와 여유 있는 미소, 뛰어난 통찰력을 가진 남선호를 연기한다. 문무를 겸비한 뛰어난 인재이지만 신분으로 인한 한계에 부딪히며 이를 넘어서기 위해 강한 힘을 꿈꾸는 인물이다.

장르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으로 주목받은 우도환은 ‘나의 나라’를 통해 또 한 번 폭발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이다. 180도 달라진 우도환의 연기 변신은 ‘나의 나라’에 또 다른 색을 입혀 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조선이 태동하는 격변의 시기를 배경으로 확고한 신념의 인물들이 온몸으로 시대를 관통해나가는 치열한 이야기가 문을 연다”고 설명하며 “대세를 넘어 배우로서 재발견 될 우도환의 강렬한 변신이 펼쳐진다. 자신만의 색과 결로 남선호를 표현할 우도환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나라’는 ‘멜로가 체질’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