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X조재윤, 코스타리카서 청새치 대결···승자는 누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배우 이덕화와 조재윤이 자존심 건 청새치 대결을 펼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이덕화와 MC 이경규가 게스트 조재윤, 김새론과 함께 코스타리카 라스보야스에서 청새치 낚시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이덕화와 조재윤의 청새치 승부가 성사돼 치열한 경쟁 구도를 형성한다. 두 사람은 낚시 중간중간마다 무전기를 통해 서로의 상황을 확인하며 예의주시한다. 이들은 청새치의 크기와 무게를 비교하며, 안도하거나 초조해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정을 뽐낸다.

조재윤은 지난 방송에서 첫 히트를 기록하며, 생애 첫 청새치를 낚아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 이에 손맛을 본 조재윤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승부욕을 선보인다.

제작진에게 옆 배의 정보를 들은 조재윤은 전의를 불태우며 “내가 잡은 청새치가 조금 더 크다”며 자신감을 내비친다. 그는 “큰 거 잡고 싶다. 잡히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사람의 욕심은 끝도 없다”며 청새치에 대한 욕망을 드러낸다.

이덕화도 지난 방송에서 “꼬마들은 둘 다 잡았는데 미치겠다”며 초조해했다. 그는 힘겨운 버티기와 끝없는 밀당 끝에 청새치를 낚아 올리며 감동적인 순간을 연출했다. 낚시에 성공한 이덕화는 “하나만 더 물어라. 죽기 전에 청새치 몇 번 더 보겠다”며 바다를 향해 간절히 호소한다. 과연 두 사람의 승부는 누구의 승리로 돌아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도시어부’는 오는 5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