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선미, 상처 받은 악플 공개 “악플로 안무 아이디어 얻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선미 / 사진제공=MBC

가수 선미가 악플러의 댓글로 안무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백지영, 선미, 이석훈, 송유빈이 출연한다.

이날 선미는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는 자신에게 상처를 준 악플을 공개했고, 악플을 통해 안무 아이디어까지 얻었다고 고백했다. 악플마저 안무로 승화한 그의 대인배적인 면모에 모두가 감탄했다고 전해진다.

또 선미는 ‘24시간이 모자라’의 트레이드 마크인 ‘시계 춤’ 원조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원조를 주장한 사람은 바로 김구라. 김구라는 “내가 원조야!”라며 자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선미는 ‘윤따타임(윤종신에게 따지는 타임)’에 제보를 접수하기도 했다. “이건 정말 팩트예요!”라고 말문을 연 그는 윤종신의 이름을 듣기도 싫다고 폭로했다. 송유빈 역시 폭로에 가세하며 재미를 더하는 가운데 이를 듣던 김구라가 결국 분노를 표출했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