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vs 김민상, 진범은?…오늘(4일) 사건 전말 밝혀진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기간제’./ 사진제공=OCN

OCN 수목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가 종영까지 단 2화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유범진(이준영 분), 유양기(김민상 분) 부자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담은 스릴러다.

지난 14화 엔딩에서 기강제(윤균상 분)는 정수아(정다은 분) 사건의 진범을 미끼로, 유양기와 유범진을 한 자리에 불러모았다. 이에 두 사람 중 진범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극한 가운데, 유범진이 “실망이네요 아버지. 당신은 제법이고 기무혁 변호사”라고 말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를 향해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엘리트 부자 유양기와 유범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서로에게 날을 세우고 있는 두 사람 중 정수아 사건의 진범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동안 유양기의 위선적인 모습에 적대감을 갖고 있으면서도 착한 아들의 얼굴을 해온 유범진. 스틸 속 그는 유양기를 향해 숨겨왔던 적대심과 분노, 반항심을 모조리 터트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유양기도 솟구치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손찌검을 한 듯 보인다. 이처럼 최고조로 폭발한 엘리트 부자의 갈등이 남은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은 “이제 종영까지 단 2화밖에 남지 않았다. 오늘 방송되는 15화에서 이준영과 김민상 중 사건의 진범이 누구인지, 그리고 왜 살인을 저질렀는지 등 사건의 전말이 공개된다”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할 ‘미스터 기간제’의 15화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미스터 기간제’ 15화는 오늘(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