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셀럽파이브가 떴다…’어쩌다FC’ 열성팬으로 응원단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뭉쳐야 찬다’

‘어쩌다FC’에게 공식 응원단이 생겼다. 그룹 셀럽파이브가 그 주인공이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는 각 스포츠계의 전설들이 뭉쳐 자신의 종목이 아닌 ‘축구’라는 새로운 도전을 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이 감독으로 나서 ‘어쩌다FC’라는 팀을 꾸렸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전설들이 넘어지고 깨지며 실수를 연발하면서도 경기를 할수록 성장해가는 모습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어쩌다FC’의 국민 서포터스 1호 강호동, 2호 서장훈 등에 이어 공식 응원이 등장한다. 송은이 신봉선 안영미 김신영 등으로 구성된 셀럽파이브도 응원 행렬에 동참했다.

송은이는 “다같이 모여 방송을 챙겨보며 응원한다”며 ‘어쩌다FC’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청순하고 발랄한 응원단 셀럽파이브는 넘치는 끼와 재치로 ‘어쩌다FC’의 전설들을 웃기고 울렸다고 한다. 오는 5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