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13년 지기 매니저 최동열 대표가 설립한 트라이어스와 전속계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동열 대표(왼쪽)와 가수 백지영 / 사진제공=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

가수 백지영이 신생 기획사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백지영은 2006년 ‘사랑 안해’ 활동부터 13년 동안 함께해온 매니저 최동열 대표가 설립한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하며 의리를 지켰다.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TRI-US Entertainment) 사명은 Trinity와 US의 합성어로 ‘아티스트, 팬, 회사’가 하나로 어우러져 ‘우리’가 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아티스트는 좋은 음악,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이를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는 의미다.

소속사 측은 “백지영이 음악, 방송,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수 있게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으며 대중들과 많이 소통하고 교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 “백지영의 영입을 시작으로 회사와 아티스트 모두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백지영은 발라드, 댄스, OST 등 발매하는 곡마다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