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김소현, 조선 제일 사이다 입담 장착 ‘단발요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김소현. /사진제공=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김소현이 과부촌 단발요정 ‘동동주’로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오는 30일 첫 방송 예정인 ‘조선로코-녹두전’ 측은 4일, 세상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로 변신한 김소현의 스틸컷을 처음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하는 이번 드라마는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발칙한 상상력을 덧입고 설렘과 웃음을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 속 김소현은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운 한복에 언밸런스한 단발머리는 김소현이 연기하는 동동주만의 트레이드마크. 반짝반짝 빛나는 눈빛은 불의를 참지 못하고 옳지 않은 것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확고한 신념과 강단을 지닌 동주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웃음기를 지운 세상 까칠하고 시크한 분위기에도 숨길 수 없는 꽃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춤 연습에 매진하는 동주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조선시대에 흔치 않은 단발머리에 주변의 어린 동기들보다 머리 하나는 껑충 큰 최고령 예비 기생 동주의 이야기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소현이 분한 동동주는 몸치, 음치, 박치 ‘3무(無)’를 갖춘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이다. 공구만 있으면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과부촌의 금손이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졌다. 제 손으로 머리까지 싹둑 자를 만큼 강단 있는 동주를 그려낼 김소현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김소현은 “동주는 목표를 위해 오로지 앞만 보고 살아간다. 무뚝뚝하고 서툴기도 하지만 누가 뭐라 하든 아랑곳하지 않는 뻔뻔함이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어떤 일이든 거침없이 직진하지만 내면은 한없이 따뜻하고 부끄러움도 많다. 감정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동주이기에, 진짜 동주의 속마음이 무엇일지를 생각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답답한 마음이 시원하게 풀릴 수 있는, 보고 있으면 행복하고 즐거운 드라마로 찾아뵐 테니 ‘조선로코-녹두전’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는 30일부터 KBS2와 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오후 10시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