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쿤, 태국서 배우·MC로 맹활약…”‘아시아 프린스’는 열일 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2PM의 닉쿤./사진제공=CJ메이저엔터테인먼트

그룹 2PM의 닉쿤이 태국서 배우와 MC 등 다방면으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닉쿤은 태국 드라마 ‘My Bubble Tea'(마이 버블 티)에서 현지배우 민 피라빗, 마나사폰 차찰런과 함께 주연을 맡았다.

‘My Bubble Tea’는 OTT 플랫폼 VIU 오리지널 시리즈로 태국에서 제작되는 드라마다. 마법의 버블티를 우연히 마시게 되면서 시작되는 세 남녀의 삼각관계를 담았다. 내년 1분기 방영 예정이다.

이어 영화 ‘Cracked’(가제)에도 태국 여배우 팻 차야닛과 함께 주연으로 발탁됐다. 이 작품은 유명 화가의 미스터리한 자살 이후 그의 저택과 그림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다룬 공포 스릴러.

닉쿤은 극 중 그림을 고치기 위해 저택을 방문하는 복원 전문가 팀을 맡는다. ‘Cracked’는 CJ ENM과 태국 1위 극장 사업자인 메이저 시네플렉스 그룹의 한·태 합작 법인 CJ 메이저 엔터테인먼트가 기획, 제작하는 작품이다. 내년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현재 태국에서 촬영 중이다.

지난해 태국에서 박스 오피스 1위에 오르며 흥행 성공을 거둔 영화 ‘BROTHER OF THE YEAR’(브라더 오브 더 이어)를 통해 현지서 ‘국민 남친’이라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인기몰이를 한 닉쿤은 ‘Cracked’를 통해 전작과는 또 다른 연기 변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PM의 닉쿤./사진제공=VIU

또한 닉쿤은 오는 28일과 29일 태국 논타부리 임팩트 아레나 및 국제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KCON 2019 THAILAND'(K콘 2019 태국)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MC를 맡는다.

‘KCON’은 CJ ENM이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컨벤션이다. 닉쿤은 한·태 양국 간의 특별한 문화 교류의 현장인 ‘KCON 2019 THAILAND’서 가교 역할을 담당한다.

국내서는 올해 5월 데뷔 11년 만에 첫 솔로 콘서트 ‘NICHKHUN SOLO CONCERT ‘HOME’ IN SEOUL'(닉쿤 솔로 콘서트 ‘홈’ 인 서울)로 솔로 아티스트의 매력을 뽐낸 바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