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노들’ 김세정, 김시후 살인 사건 진범일까…숨 막히는 활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구구단 겸 배우 김세정이 숨 막히는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에서는 장윤(연우진 분)과 이별을 택하고 괴로워하는 모습부터 사건의 핵심 인물이자 의문스러운 사건남과의 충격적인 만남, 자신을 믿어주던 큰어머니에게 사건의 진실을 들키는 모습까지 홍이영(김세정 분)의 다양한 모습들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은 김이안(김시후 분) 살인 사건의 범인이 자신이라는 생각에 괴로워하고, 끝내 윤과의 이별을 선택했다. 윤의 마음 역시 자신을 향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영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이별을 택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또한 이영의 주위를 맴돌던 의문스러운 인물인 영길(구본웅 분)이 이영의 큰어머니가 운영 중인 꽃가게에 아르바이트생으로 들어오고, 이후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언니 홍수영(이시원 분)에게 “내가 찌른 거 맞아 언니. 나 이제 그 장면까지 다 기억나”라는 이영의 고백을 큰어머니가 듣게되고 충격에 빠진다. 이에 이영 역시 괴로워하며, 죄책감에 시달렸다.

이영의 삶에 변화가 커질수록 더욱 극적인 재미가 더해지며 드라마 속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김세정은 초반부터 지금까지 극을 압도하는 열연으로 드라마를 이끌어 나가며 시청자들을 휘어잡고 있다. 특히 영길과 만나게 되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앞으로 이어질 이영의 이야기와 김세정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