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서진X이승기 “부모의 내리사랑 이해”…새 리틀이들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멤버들이 리틀이들을 돌보며 부모의 마음에 공감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리틀이들과의 두번째 이별과 두 명의 새친구가 합류한 세 번째 만남이 그려졌다.

계곡에서 물놀이 후 이현, 브룩, 그레이스는 꿀잠에 빠졌다. 정한, 이한이는 승기 삼촌과 하늘을 바라보며 떠오르는 것을 이야기하는 낭만적인 시간을 보냈다. 이승기는 “콩비지찌개가 생각난다”고 했다. 정한이는 “팝콘이 떠오른다”, 이한이는 “드라큘라 모양이다”라며 아이다운 순수한 상상력을 뽐내 미소 짓게 했다.

이서진은 남은 백숙의 육수를 활용해 저녁 메뉴로 수제비를 준비했다. 리틀이들은 수제비 빚기를 함께했다. 리틀이들은 신기한 촉감에 흥미를 보이며 하트, 별 모양의 수제비를 만들었다. 진한 닭국물의 수제비가 완성되고 리틀이들은 직접 만들었다는 뿌듯함에 더욱 맛있게 먹었다. 하지만 이한이는 평소와 달리 먹지 못하고 식사 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 알고 보니 체기가 있던 것이었다.

리틀이들과 두번째 헤어짐의 시간이 왔다. 리틀이들이 부모님에게 돌아가고 멤버들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기는 “아이들과 서로 알고 감정이 생기니까 좋은 것도 있지만 서운함이 생긴다”며 “왜 내 마음을 몰라주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서진은 “아이들은 내리사랑이다. 내가 좋아해서 해주는 거니 서운해 하면 안된다”며 부모님의 마음에 공감했다.

찍박골에서의 세 번째 만남의 날이 이어졌다. 세 번째 만남에서는 네 살의 부산 소년 예준이와 여섯 살 가온이가 합류했다. 예준이는 오자마자 양말을 벗으며 찍박골을 활보하며 자유로운 영혼의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새 친구 가온이는 카메라를 향해 활기차게 인사를 했다가 날아다니는 나비를 쫓아 뛰어다니는 등 맏언니의 씩씩함을 자랑했다.

새 친구 가온이를 만난 이한이는 쑥스럽게 자신의 이름을 알려주고 가온이에게 장난을 치며 곁을 맴돌았다. 멤버들은 “이한이 브룩에서 가온이에게 마음이 갔다. 푹 빠졌다”며 귀엽게 바라봤다. 이때 브룩이 나타났고, 이한이 홀로 빠져든 세 리틀이들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리틀포레스트’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