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7일째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7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유열의 음악앨범’은 지난 3일 하루 동안 5만6868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79만7252명이 영화를 봤다.

‘변신’은 하루 동안 3만3012명을 불러모아 2위를 유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57만317명이다.

‘엑시트’는 일일 관객 2만8776명을 모아 3위에 오르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누적 관객 수는 897만8237명을 기록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은 이날 하루 2만2662명을 동원하면서 4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346만6865명이 영화를 봤다.

‘47미터 2’는 하루 동안 1만8817명을 불러모으며 5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35만2024명이다.

이어 ‘봉오동 전투’ ‘안나’ ‘광대들: 풍문조작단’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벌새’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실시간 예매율은 4일 오전 8시 기준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이 15.3%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유열의 음악앨범’(12.9%), 3위는 오는 11일 개봉하는 ‘나쁜 녀석들: 더 무비’(12.1%)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