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의 재발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향기. /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배우 김향기가 ‘힐링 요정’으로 떠올랐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빈(김향기 분)의 따뜻한 마음과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였다. 더불어 수빈과 준우(옹성우 분)의 로맨스와 성장 이야기까지 다채롭게 채워졌다.

앞서 준우가 아빠 명준(최재웅 분)에게 상처받은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 수빈은 준우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고 싶었지만 엄마가 붙인 경호원의 감시를 피할 수 없어 포기했다. 이후 그는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마음을 담은 편지를 전달했다.

그림을 목표로 공부를 해보겠다고 말하는 준우에게 “멋있다”고 응원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힘이 돼주며 솔직한 감정까지 털어놨다. 사랑을 키워하는 이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수빈의 따뜻한 마음은 준우뿐만이 아니라 휘영(신승호 분)에게도 이어졌다. 성적 조작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며 조사를 받게 된 휘영은 애써 괜찮은 척했고, 수빈은 그런 휘영을 걱정하며 안타까워했다.

김향기는 극중 배려 깊은 수빈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극에 활력을 더하고 중심까지 잡고 있다. 성숙해진 연기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매회 색다른 면을 보여준다며 “김향기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