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유민상, 제26회 한국방송대상 수상…”건강한 웃음 드리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유민상(왼쪽), 박나래. / 제공=JDB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박나래와 유민상이 한국방송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3일 열린 제46회 한국방송대상에서 박나래와 유민상은 각각 진행자상과 코미디언상을 거머쥐었다. 두 사람은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고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나래는 2018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올해는 진행자상을 받았다. 그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세심한 관찰력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중심을 잡고있다.

유민상 역시 2015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또 한번 코미디언상을 수상했다. 그는 공개 코미디는 물론 다양한 방송을 통해 예능 감각을 뽐내고 있다.

예정된 일정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박나래는 4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앞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에서 주신 상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매번 더 건강하고 즐거운 웃음 드릴 수 있게 고민하고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유민상은 “뜻깊은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 앞으로 더 잘하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겠다. 후배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선배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 앞으로 코미디 프로그램에 많은 애정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국방송대상’은 전국 지상파 방송사에서 내부 경쟁을 거쳐 출품된 272편의 작품과 75명의 방송인을 대상으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25편의 수상작과 19명의 수상자를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