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되라”…구혜선, 안재현과의 결혼 규칙 공개 ‘손찌검 금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이혼 과정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과 정한 결혼 생활 규칙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과 함께 결혼 생활 규칙에 대해 직접 쓴 쪽지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 또한 “인간이 되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사진 속 두 장의 종이에는 각각 ‘안재현 주의할 점’ ‘구혜선 주의할 점’이라고 적혀 있다. ‘안재현 주의할 점’이라고 적힌 종이에는 ‘인사불성 되지 말기’ ‘벗은 옷은 제자리에 두기’ ‘술 취해서 기분이 좋아도 소리 지르거나 손찌검, 폭력 등 하지 않기’ ‘고양이 화장실 치우기’ 등이 쓰여 있다. 반면 ‘구혜선 주의할 점’이라고 적힌 종이에는 ‘없음’이라고만 쓰여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종이 뒷면에 구혜선과 안재현이 각각 서명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종이 위에 얹고 있는 손은 각각 안재현과 구혜선의 손으로 보인다.

구혜선은 글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아 수정해서 다시 썼다. 그는 “제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3년동안 부탁하고 당부하고 달래가며 지켜온 가정”이라고 호소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앞서 이날 “안주(반려동물 이름). 저와 산 세월이 더 많은 제 반려동물”이라며 “밥 한 번, 똥 한 번 제대로 치워준 적 없던 이가 이혼통보 하고 데려가 버려서 이혼 할 수 없다”고 이혼을 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구혜선은 지난 2일 법률대리인 정경석 변호사(법무법인 리우)를 통해 “현재 준비 중인 에세이집 ‘나는 너의 반려동물’ 발간을 끝으로 구혜선이 연예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 대학교 복학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 5월 결혼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