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김광규, 이발 첫 도전···앤디 “오 마이 갓”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배우 김광규가 이발에 도전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마지막 영업을 앞둔 이발소, 미용실팀의 하루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미용실로 영입됐던 김광규가 이발소로 복귀한다. 고데기를 통해 손재주를 인정받았던 김광규가 이번에는 이발을 선보인다. 그는 신화의 앤디에게 “너 머리 깎을 때 안 됐어? 내가 깎아줄게”라며 이발을 제안한다. 앤디는 “오 마이 갓”이라며 당황하지만 이내 의자에 앉아 가운을 입는다. 이어 그는 스페인어로 “조금만 잘라 달라. 조금만”이라며 불안해한다.

김광규는 장인 이발사에게 짧은 팁을 전수 받은 후 가위와 빗을 든다. 그는 이발병 출신답게 자신있게 나서지만, 막상 가위를 들자 긴장감에 손을 떨기 시작한다. 김광규의 시술을 받던 앤디는 “형님, 저 숱이 많이 없어요”라며 불만을 토로한다. 이에 김광규는 “그게 나한테 할 소리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마지막 날에도 손님이 끊이지 않았던 이발소에는 스페인어, 영어, 이발, 요리를 깔끔하게 익힌 신화의 에릭이 면도에 도전한다. 과연 에릭이 면도를 무사히 배울 수 있을지 기대가 더해진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오는 5일 밤 10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