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조병규, 전인화에 첫 요리 선사···“눈물나는 맛”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의 배우 조병규가 그동안 감춰왔던 요리 실력을 뽐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는 마당쇠와 마님의 케미를 뽐내며 ‘조화 커플’로 거듭난 배우 전인화와 조병규가 계곡으로 소풍을 떠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조병규는 전인화를 위해 직접 요리를 만들었다. 그는 땀을 뻘뻘 흘려가며, 휴대용 가스레인지 앞에서 애를 썼다. 이에 전인화는 조병규의 노력에 감동했다.

그의 요리를 맛본 전인화는 “눈물 나는 맛”이라며 “여기 와서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고 칭찬했다. 아름다운 현천마을의 풍경과 맛있는 식사에 행복해진 두 사람은 계곡물에 발을 담그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조병규는 서울에서 배달 음식과 ‘백종원 소스’밖에 모르는 도시 남자였다. 하지만 그는 전남 구례 현천마을의 새 이웃으로 입주한 뒤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조병규는 집주인 김향자 할머니에게 직접 미역국을 만들어 주고, 대선배 전인화에게도 요리를 대접하는 등 반전 매력을 뽐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7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