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제46회 한국방송대상 연기자상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남길./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남길이 3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제46회 한국방송대상에서 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전국 지상파 방송사에서 내부 경쟁을 거쳐 출품된 272편의 작품과 75명의 방송인을 대상으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25편의 수상작과 19명의 수상자가 발표됐다.

김남길은 SBS ‘열혈사제’를 통해 김해일 역을 완벽하게 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연기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앞서 제14회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도 ‘열혈사제’는 한류드라마 최우수작품상을, 김남길은 한류드라마 남자연기상을 수상했다.

김남길은 “’열혈사제’가 잘 돼서 지상파의 자존심을 지켰다는 이야기를 들어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도 더욱 겸손함을 가지고 작품에 임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남길은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절친들과 함께 몸을 싣고 떠나는 tvN 신규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에 출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