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김상중 “마동석, 동석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상중이 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상중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마동석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손용호 감독과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했다. 마동석은 차기작 촬영으로 인해 해외에 체류하고 있어 이날 행사에 함께하지 못했다.

불참한 마동석을 대신해 김상중은 “마동석과 문자를 했다. 오늘 동석하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동석이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를 좋아한다. 동석과는 ‘그알’ 얘기를 많이 한다. 마지막 문구가 ‘나쁜 녀석들’ 파이팅이 아니라 ‘그알’ 파이팅이었다. 그래서 저도 조금 의아해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상중은 “웃기는 상황들을 모두 (마동석이) 애드리브로 만든 건 아니고 각본에 따른 건데 애드리브처럼 한다”며 “나도 그런 점을 배우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호송차량 탈주 사건으로 인해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