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승기, 새 리틀이 등장에 위기 봉착···‘빵야빵야만 천 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 찍박골의 여름’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 찍박골의 여름’(이하 ‘리틀 포레스트’)의 가수 이승기가 리틀이들을 위해 천 번 쓰러진 사연이 펼쳐진다.

3일 방송되는 ‘리틀 포레스트’에는 귀여움을 자랑한 새 리틀이들(아이)이 등장한다. 강원도 인제 찍박골에 들어온 지 5분 만에 모든 물건을 만지며 호기심을 보인 남자 리틀이와 인사성 밝고 발랄한 여자 리틀이가 나타나 멤버들을 반하게 한다. 특히 여자 리틀이는 배우 이서진의 오징어 요리에 관심을 보이며, 그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승기는 새 리틀이들과 ‘빵야빵야 놀이’에 빠져 끊임없이 쓰러지는 연기를 감행한다. 무한 반복되는 ‘빵야빵야’에도 오뚝이처럼 일어난 이승기는 천 번 가까이 반복되자 끝내 쓰러지고 만다. 이에 이승기를 살려내기 위해 한 리틀이는 예상치 못한 처치법을 발휘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다.

‘리틀 포레스트’는 3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